본문 바로가기

일상/간 곳

[여의도] 13년 4월의 풍경

따뜻했던 28살의 봄은 제법 빨리 갔고,

무더운 여름도 어느 덧 내 곁을 빨리 지나갔다.


2013년 12월, 서울은 더욱 쌀쌀해져가고 있는 겨울에, 

따뜻했던, 4월의 봄을 되새겨 보며, 가는 봄을 잡고 싶은 듯한 벚꽃 사진을 올려본다. 




이 날의 벚꽃은 여의도에서 여의도 중학교에서 여의나루역의 길에서 찍은 벚꽃이다. 

윤중로 벚꽃도 아름답지만, 탁트인 큰 길과 강바람을 맞으며 보는 벚꽃도 아름다운듯 싶다.



내 손에 뜯겨온 어느 불쌍한 벚꽃이여,


흐드러지게 핀 분홍 벚꽃잎은 두근거리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것 같다.

아직 채 피지 않은 꽃 망울도 이뻤다.



올 한 해를 마무리 하면서,

가장 예쁜 꽃을 봤던 것 같았다.


가장 두근 거렸던 꽃이였기도 하고


내년에도 다시 보길 바라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