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즈산 신사를 다녀 오고 나니, 저녁을 먹을 시간이 되었다. 

https://hyunyrn.tistory.com/310

 

[2018.11] 일본 시즈오카 여행 - 1 - 출발, 야이즈, 아타미, 그리고 고난의 길

2018년 11월, 사촌 동생의 생일 무렵에 시즈오카에 다녀왔었다. 생일에 시즈오카나 가서 온천이나 담그고 오자고 이야기를 그렇게 했는데, 비행기 티켓은 나만 사서 여자친구와 보낸 시간이 되었다. 여자친구의 조..

hyunyrn.tistory.com

저녁은 료칸의 가이세키로 제공되었는데, 료칸과 가이세키가 모두 처음 접한 나는 신기했다. 

오늘 제공되는 요리는 오른쪽부터 왼쪽으로 쭉~ 이렇게 제공된다고 한다.

두부와 유자를 슬라이스한 채소 등 입맛을 돋구는 요리들이 나오고

국물이 있는 요리로는 일본식으로 재해석한 삼계탕이 나온다. ​

​삼계탕과 비스~읏 한 맛이지, 완전한 삼계탕 맛은 아니지만 그래도 먹기엔 나쁘지 않은 맛이다.

그나저나 언제 한 번 한국의 삼계탕이나 닭한마리를 소개시켜줘야할텐데... 

​바닷가이니 나온 사시미 

참치와 광어는 내가 먹었는데, 새우살은 알러지가 있어서 여자친구에게 넘겨줬다.

​인삼 튀김 - 맛있었다. 여자친구는 인삼 튀김이 영 아닌거 같다며 나에게 줬다. 

힘쓰라고 인삼 준거 같은데, 온천 갔다가 그대로 자버렸다. 

​연어와 밤, 그리고 연근, 그리고 견과류로 만든 젤리같은 것 

연어도 달달하게 만들어둔 연어였다. 

자극적인 맛을 갖고 있는 것들이 없어 심심하긴 하지만 자꾸 들어간다. 

 

이쯤에서 물 대신 료칸에 오기 전 사둔 탄산수로 입을 헹구고...
사길 잘한 것 같다. 큰 부담은 없는 요리들인데, 줄창 먹다보니, 잠깐의 리프레시가 필요한 것 같았단 말이지
고르려고 고른건 아닌데, 기능성 음료였다.
지방의 흡수를 막아주는 그런 탄산수
솔직히 저런 효과를 눈에 띄게끔 받고 싶다면 탄산수를 들통으로 먹거나 탄산수만 먹어야할 것 같은데...

먹다보면 한국의 푸짐한 차림상이 아니라 조금씩 소분 된 음식들을 먹게 되는데,
에이 얼마나 되겠어? 라고 하지만, 먹다보면 배부른 감을 느끼게 된다. ​

그리고 진짜 와사비 뿌리를 갈아서 먹어보는 경험도 해보게 되었다.

한국에서는 저만한 뿌리면 2~3만원 정도 일텐데, 상어 가죽으로 만든 강판에 갈아 와사비를 내어 먹었다.

진짜 와사비의 맛의 느낌은 일반적으로 횟집에서 나오는 떡밥같이 생긴 와사비 떡의 그 쏘는 맛만 나는 그런게 아니라

 

달고 시원하고 개운한 맛이 느껴지는 그런 맛이다.

미친소리 같겠지만, 와사비 뿌리를 갈아서 혀에 얹어보면 자극적인 맛보다 단 맛을 먼저 느끼게 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먹게 된 과일들 

샤인머스캣이 작년에 한국에서 대 유행을 했었는데, 여기서도 샤인머스캣을 먹어보았다.

역시 행복을 부르는 맛 

 

밥 먹고, 여자친구가 예약해 둔 시간에 온천을 즐길 수 있었다.

대절온천이기 때문에, 아무런 방해를 받지 않고 즐기는 온천인데, 바깥을 볼 수 있는 곳이라 그런지 (그리고 옥상에 둔 곳이라 그런지) 

온천을 즐기고 나올때나, 샤워를 할 때 쌀쌀함을 느꼈다. 

 

온천은 아타미의 해수 온천이고, 료칸 앞에 있는 자연 온천수를 끌어다 쓴다고 하더라 

 

덩치는 큰데 피부는 약해서, 해수 온천에 몸을 담그니 얼마 있지 않아 살이 따끔따끔하더라 

여자친구는 큰 무리 없이 온천에 몸을 담그고 피로를 풀었다.

 

몸뚱아리를 잘 못 만나 아파하는 다리도 풀어지는 느낌과 때가 제법 낀 몸뚱아리에 때도 벗겨지는 느낌이 들었다.

아마 이 때부터인가 날 부타, 데부로 부르기 시작한 것 같다. 

시로 부타 야로도 추가 됨 

 

약 1시간이 지나고, 

히 : 내일 새벽에도 더 할 수 있다는데 더 할래?

나 : 응, 괜찮으면 

히 : 그래 내일 새벽에 대절 온천 예약 할께 

 

그리고 방으로 돌아가 잤다.

자고 있는데 날 부르는 소리가 들리던 것 같았는데, 여자친구가 온천에 가자고 부르는 거였다.

아침 잠이 많은 나는 새벽 온천을 하지 못하고 계속 잤고, 여자친구는 온천을 즐기고 왔다.

 

그리고 조식을 먹으로 2층에 있는 식당으로 이동

 

반찬은 뷔페식으로 가져 올 수 있고, 생선은 약간 초벌구이를 해서 자리에서 구워먹을 수 있도록 해두었다.

버섯 아래에 있는 곤약같이 생긴 어묵이 시즈오카의 쿠로한펜 (검은 어묵이다.) 

아침엔 그리 많이 안먹는다. 

 

히 : "너 이거 먹고 되겠어?"  

나 : "응, 나 얼마 안먹어"

히 : "거짓말"

나 : "아침부터 막 많이 먹는건 아니야"

 

생선이 노릇노릇하게 익어가고 있고,

아침 식사와 함께 먹었다.

제법 맛있네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료칸 뒤에 온천의 원천을 직접 볼 수 있다고 해서 가보았다. ​

 

​하시리유 - 달리는 탕이라고 하던데, 원천은 제법 깊숙한 곳에 있었다. 

 

습도 높고 뜨거운걸 좋아하지 않아, 여자친구만 들어가 보는걸로,

돼지는 이래서 괴로움....​

 

 

​아타미시 지정문화재라고 한다. 

꼭 료칸에 묵지 않아도 가볼 수 있으니, 이 곳 근처에 들린다면 추천 

 

​아까 조식에 먹었던 생선이 맛있으면 사갈 수 있도록 냉동고에 생선들을 팔고 있었다. 

아타미에서 보는 바다 풍경 사진도 있지만, 생략.... 

 

료칸에서 잘 쉬고 아타미 역 근처를 둘러본다. 

 

아타미는 크게 아타미 시장 구역과 호텔 구역이 있는데, 우리는 호텔이 많았던 곳에서 있었고, 

아타미의 토산품이나 아타미에서 볼만한 것들을 보려면 아타미 역 근처에 차를 세워두고 돌아다녀야 한다. 

 

날씨가 꾸물꾸물하더니, 아타미에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차를 대고, 아타미 역에서 아타미 긴자거리를 내려간다.

이것저것 보는데, 잠깐 서서 시식하고 먹고 싶은 느낌의 여자친구가 보이길래, 건어물 한봉지를 손에 쥐어줬다.

 

다음은 아타미 긴자 거리에 있는 아타미 푸딩 카페 2nd를 찾아갔다. 

​손님들이 제법 있길래, 가게 앞에서 메뉴를 보고 먹고 싶은걸 고를 수 있게끔 했다.

내 선택은 목욕탕 우유병 (나도 먹지 못한...)에 담긴 푸딩

여자친구의 선택은 접시에 담긴 푸딩으로 결정했다. 



​유명한 곳인 것 같다. 사람이 제법 줄을 많이 서있었다. 

가게 내부는 약간 복고풍의 귀욤귀욤한 느낌으로 상품을 진열해두었고,

주문한 메뉴를 먹을 수 있는 공간은 목욕탕 느낌으로 인테리어를 해두었다. ​

아타미 푸딩 네온 사인에 사람들이 기념사진을 많이 찍는 핫스팟이었다.

물론 여자친구도 저 배경으로 사진을 찍었다.

​기념품으로 사갈까 했는데, 여자친구는 귀여운걸 별로 좋아하지 않아 사지 말자고 했다.

저녁에 시즈오카에서 여자친구의 친구들을 만나기로 해서, 여기서 빵을 좀 사자고 했는데도 사지 말란다. 

 

​카페 내부엔 이렇게 귀엽게 목욕탕 의자와 물동이가 디스플레이 되어 있다. 

주문한 메뉴가 나왔다. 

 

​접시에 담긴 푸딩

그리고 목욕탕 우유병에 담긴 푸딩

맛이야 뭐 달달한 푸딩에 카라멜 소스를 끼얹어 먹으니, 행복함을 만끽할 수 있다고 해야하나...

​여기저기 귀여운 포인트가 있어 여성들이 많이 찾는 곳인 것 같았다.

애기들과도 많이 오는 곳이기도 해서 귀여운 친구들도 많이 볼 수 있었다.

애기들을 볼 때마다 서로 얼른 만들고 싶다고 이야기는 하는데, 결혼 후에 만들잔다.... 

 

긴자 거리에 있는 건너편 가게, 생선 가게도 있고, 이런저런 가게들이 있어서 볼만한 것들이 많은 거리였었다.

그리고 아타미 불꽃 축제에 얼굴을 내놓고 사진을 찍을 수 있게 만든 부스 

 

https://blog.naver.com/goshizuoka/221570456464

 

2019년 일본 시즈오카 6~8월 여름 축제 & 불꽃 축제 정보♪

6월부터 8월까지!한여름 시즈오카여행을 더 즐겁게 해줄#시즈오카 #여름축제&#불꽃축제 정보2019년 시...

blog.naver.com

아타미시는 매년 여름께에 불꽃 축제를 한다. 온천에서 피로를 풀고 아타미 해변가에서 불꽃 놀이를 본다면 최고의 휴가일 수도 

아타미에서 쉬고, 다시 시미즈와 시즈오카로 돌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