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이 훼이버릿!/Music

[투투] 일과 이분의 일 / 안녕 1994년

투투,김지훈,일과이분의일,1994년


1994년 혜성처럼 나타난 신인 그룹이 있었다.


그룹에 홍일점은 있으나, 노래는 거의 없고, 짤막한 소절 하나 부르고 만다.


저러다 얼마 못가겠지... 생각했는데

왠걸? 


가요톱텐에서 꽤 오랫동안 1위를 차지했다.




오늘 그 투투의 리드 싱어였던 김지훈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한다.


투투 이후로 나왔던 듀크의 노래도 꽤 자주 듣곤 했었는데...

생활고와 함께 여러 문제로 인해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이야기를 듣고


한동안..... 멍~ 해졌다.


내 94년 여름의 추억이었던 그 노래의 기억이 사라져가는 기억이다.


부디 편한 곳에서 쉬시고, 그 곳에서는 더이상의 스트레스를 받지 말길....


좋아했던 노래가 오늘 따라 슬프게 들려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