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남자의 위(胃)속

쉽게 만드는 닭날개조림 - 집밥 백선생 레시피 따라하기

작년부터 백종원씨의 방송을 보면서 오! 저거 쉽겠다. 저거 할만하겠는데?라는 메뉴들을 슬슬 따라하기 시작하면서 주방앞에서 라면과 계란 후라이를 벗어나기 시작했다. 


설탕이니 뭐니 논란을 만드는 사람들의 이야기는 재끼고, 요리를 할 수 있는 자신감을 준 사실만큼은 요리 스승으로 인정한다. 


암튼, 지난 주, IOI의 세정이 나와 닭요리를 하는데, 치킨 난반은 기름으로 튀기는 요리라 기름 처리에 대한 번거로움이 있을꺼라 재끼고, 

그 다음 요리로 나온 닭날개 조림을 해보기로 마음 먹었다.


평일에 하게 되면, 밥 챙겨먹기 어려우니, 다 먹지 못하고 버릴수도 있을 것 같아서 금요일에 하기로 마음 먹었다.


금요일에 하게되면, 금요일 저녁, 토,일을 먹을 수 있으니까 



주 재료인 닭날개 2팩을 준비했다. 쌈무는 이 요리의 주 재료는 아니니 패스...


주 재료는 


닭날개(아랫날개) 1Kg (보통 500g이나 350g으로 파니 알아서 1kg로 사면 된다.) 이마트 가격으로는 대략 한 팩에 6천원 정도 한다. 

생강 한두쪽 - 없으면 넣지 않아도 되긴하나, 닭 잡내를 잡을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대파 반개 - 없으면 넣지 않아도 상관없음 - 생강과 마찬가지로 잡내를 잡을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

집에 대파가 없어서 물이 날아가기 전까지 월계수 잎을 넣어 잡내 제거를 했다. 

청양고추 - 입맛에 맞게 준비 - 매운걸 싫어한다면 넣지 않아도 되지만, 느끼함을 잡기 위해선 넣는 것을 추천


맛술 - 종이컵 반 컵

설탕 - 종이컵 반 컵 - 생각보다 많이 들어간다 생각할 수 있으나, 맛술과 물, 간장 양을 따져보면 그리 많지 않은 양이다.

간장 - 종이컵 반 컵

물 - 종이컵 한 컵


준비물은 이게 끝! 


칼을 쓰는건 생강을 좀 썰거나 대파를 써는것 이외에는 없다. 


첫번째 - 닭날개 포장을 뜯어 물로 씻어준다. 꼼꼼하게 씻는게 아니라, 대충 씻어서 이물질과 남아있는 핏물을 제거해준다. 

두번째 - 냄비에 닭날개를 넣고, 종이컵으로 계량한 것들을 몽땅 넣고, 대파와 생강을 넣고 푹 끓여준다. 



이렇게 넣고 푹~ 끓여준다. 



냄비 뚜껑을 닫고 요리 시작~



닭날개가 끓는다고, 막 불갖고 장난치지 말고, 중불에 넣고 계속 끓여준다. 간장냄새가 난다고 갈굼은 좀 먹을 수 있겠으나, 어쩔 수 없지...

해놓고 나면 맛있으니까 창문 열고 하면 된다.



팔팔팔팔 끓을때 파나 월계수 잎을 건져낸다. 사실 생강도 건져내도 되긴 하는데, 안건져내도 무관하니 이건 알아서 잘 

이 때 준비해둔 청양고추를 넣는다. 송송 썰어넣어도 되고, 고추를 걍 손으로 꺾어 넣어도 된다. 


한두개로는 매움이 느껴지지 않는다. (사실 이때 집에 페퍼론치노가 있다면 넣어볼까 했는데, 집엔 없는 아이템이니...)



이렇게 졸여지는데, 이 때 쫄지말고 계속 졸인다. 간장이 없어질때까지 계속 졸인다. 




간장국물이 없어진다고 쫄지말고 계속 팍팍 졸인다.



국물이 거의 없다시피 할 때, 불을 꺼준다. 


레시피엔 없지만, 후추가루가 있어서 후추가루를 뿌리고 마무리를 지어준다. 


맨입에 먹긴 짭짤하니, 밥반찬으로 먹거나, 안주거리로 먹으면 된다. 

뜨거울때 먹어도 좋긴하지만, 살짝 식어서 먹는 것도 맛있다.


이로써, 내가 할 줄 아는 요리가 하나 더 늘었다.


늘 백종원씨에게 감사함을 느끼며, 간간히 미정국수에서 비빔국수를 먹는다. (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