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 남자의 위(胃)속

PX에서 구입가능한 자양강장제 2종 이야기



전역을 하고, 예비역 3년차 훈련이 드디어 끝났다.

작년 동원훈련부터 부대에 박카스 A라는 녀석이 들어와서 작년에도 꽤 싸들고 오고, 

올해에도 박달교장에서 두어캔 집어왔다.


사회에선 잔여 힘을 끌어쓰기 위해서는 레드불, 핫식스, 몬스터등의 카페인 듬뿍 든 에너지드링크에 영혼을 맡기는 일이 많은데,

군대의 음료는 과연 어떨지.... 


그래서 군대에서 파는 음료 두개를 구입해봤다.



일단 수지....... (감사합니다. 광동제약)를 내세운 비타 500

사실 이 녀석은 CU에서도 구매가 가능하더라.... 

(가격은 1200원...) PX가격은 720원인가 800원....


240ml에 95kcal로 나름 깡음료 치고 저렴한 열량을 자랑한다.


맛은 비타500의 그 맛과 똑같다.


비타민의 힘이라기보다는 사실 뇌에 빠르게 당분을 공급하여 주기 때문에, 힘이 난다는 생각이 들겠지..

하지만 캔에 인쇄된 수지를 더 보면서 흐뭇하게 히죽거리는건 ......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들었겠지만, 

캔 보고 힘나는건.... 어쩔수 없을듯....



다음은 한국인의 힘, 박카스


이 녀석은 조금 신기한게 박카스 A다.


편의점에서 긴 목병은 박카스 D, 목이 짧은 땅딸만한 녀석은 박카스 F인데

이 녀석은 박카스 A....


박카스 A의 A는 Army인가.... -_-


성분은 바깥 박카스와 다르다.


박카스 D와 F에는 무수카페인이과 타우린이 있는데, 

박카스 A는 인삼농축액과 과라나 추출물이 들어있단다. (과라나는 남미쪽에서 나는 열대 식물의 일종인데, 이 녀석도 카페인을 꽤 함유 하고 있다고 알려져있음)


맛은 박카스 그 맛과 같다. 

하지만, 박카스를 마실 때 빤짝! 하는 그 느낌은 아쉽지만 느끼지 못한 것 같음....

(몸 상태의 차이일거라 생각하는데..)




비교하자면,


비타500 캔 - 편의점 구입 가능 (몇몇 곳에서)

박카스 A 캔 - 구하기 힘듬


음료가 주는 힘 - 박카스 우세

음료가 주는 흐뭇함 - 비타500 우세 (모델이 바뀌지 않는다면...)


그나저나, 난 예전에 무슨 음료를 마시며 군생활을 했는지 기억이 나질 않네....